“시신 알아서 가져가라” 후회만 남긴 장기기증

2017년 10월 10일

시신 알아서 가져가라 후회만 남긴 장기기증

장기 기증자 유족들이 기증 후 시신의 수습과 이송까지 직접 책임져야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9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지난 6월 갑작스레 24세 아들을 잃은 아버지 허균영씨는 아들의 장기 기증을 결정했다.

하지만 허씨는 곧 “장기 적출이 끝나자 후회가 밀려왔다”고 말했다.

장기기증자의 수술이 끝난 후 시신 수습과 장례식장 이송이 모두 가족의 몫이었기 때문이다.

시신 알아서 가져가라 후회만 남긴 장기기증

그는 “수술을 다 끝낸 아들의 시신을 나한테 데리고 가라고 했다”며 “우리 아들이 85kg이다. 시신을 들지를 못한다”고 전했다.

이어 “차가 많이 흔들려서 내가 (아들 시신을) 많이 잡았다”며 “내가 이 꼴을 보려고 장기기증을 결정했나 엄청나게 후회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해당 병원에서는 “예우에 대해서 좀 더 규정이 되어 있다면 좋겠지만 그런 시스템이 돼있지 않다”며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

시신 알아서 가져가라 후회만 남긴 장기기증

현재 유족에 대한 지원은 장기조직기증원이 업무협약을 맺은 병원에만 제공되고 있지만 장기이식을 하는 병원 중 약 40%가 이 협약을 맺고 있지 않다.

협약을 맺지 않아도 병원들이 장기의식 업무를 하는 데 법적으로 문제가 없기 때문. 또한 협약을 맺더라도 병원은 기증원에 장기에 대한 우선확보권을 넘겨야 하고, 이식 수술과정의 수익도 나눠야 한다.

시신 알아서 가져가라 후회만 남긴 장기기증

이에 대해서 성일종 자유한국당 의원은 “임시로 만들어졌던 법 조항인 만큼, 일원화를 위해 개정안을 발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지난해 장기를 기증한 사람 573명 중 63%의 유족이 전문인력의 사후관리를 받지 못했다고 한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사진 = SBS ‘8뉴스’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