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술사 이은결이 엄마와 함께 살면서도 ‘고아’인 척 했던 이유

2018년 4월 16일

마술사 이은결 씨가 어릴 적 고아로 오해받았던 이유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마술사 이은결이 엄마와 함께 살면서도'고아'인 척 했던 이유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릴 적 이은결이 고아로 오해 받은 이유’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게시글에 따르면 이은결은 친어머니와 함께 살았지만, 고아처럼 살아갔다고 전해졌다.

당시 친어머니를 ‘어머니’라고 부를 수 없었던 이유는 이은결 어머니가 ‘보육원’을 운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마술사 이은결이 엄마와 함께 살면서도'고아'인 척 했던 이유

평택에서 보육원을 운영한 어머니는 보육원에 있는 모든 아이들의 ‘어머니’였다.

즉, 이은결에게만 특별한 어머니가 될 수 없었던 것.

마술사 이은결이 엄마와 함께 살면서도'고아'인 척 했던 이유

이와 관련해서 한 인터뷰에서 이은결 어머니는 “거의 보육원 애들하고 생활하느라 우리 아이만 안아주지도 못하고 대화도 못 했다. 이것이 정말 미안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은결 씨 역시 어릴 적 보육원에서 다른 아이들과 함께 생활했기 때문에 혼자만 ‘친어머니’가 있다는 사실이 다른 아이들에게 미안해 어머니를 어머니라고 부르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마술사 이은결이 엄마와 함께 살면서도'고아'인 척 했던 이유

한편, 현재 이은결 씨는 어머니와 마술사 공연 기획자로 동업하며 세상에서 가장 든든한 ‘동반자’로 함께 하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 사진 = 이은결 인스타그램,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