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정신질환’ 20대 남성 구급차 탈취사건 실제 상황.GIF

2018년 5월 9일

정신질환자 119구급차 훔쳐 달아나다 행인 쾅…여고생 2명 다쳐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20대 정신질환자가 119구급차를 훔쳐 10여분간 타고 가다 행인 2명에게 상처를 입힌 뒤 경찰에 붙잡혔다.

천안'정신질환' 20대 남성 구급차 탈취사건 실제 상황.GIF

8일 오후 5시 30분께 충남 천안시 동남구 한 병원에서 조울증 치료 전력이 있는 A(20)씨가 119구급차량을 훔쳐 2.2㎞ 떨어진 신부동까지 10여분간 운전하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A씨가 몰던 차량에 길가던 여고생 2명이 부상을 입었다.

A씨는 구급대원들이 환자를 병원 응급실로 옮기기 위해 구급차에서 벗어난 사이 이 차를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천안동남경찰서는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j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