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동안 밥 두 공기”…오달수 결국 병원行

2018년 5월 16일

오달수의 건강에 적신호가 켜졌다.

16일 한 매체는 오달수가 서울을 떠나 부산 집에서 칩거 중인 가운데 최근 극심한 정신적•육체적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하고 병원에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한 달 동안 밥 두 공기...오달수 결국 병원行

‘미투’ 폭로 후 활동을 중단한 뒤 극심한 스트레스를 버티지 못한 채 병원 신세를 진 것.

한 관계자는 “언급하기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최근 병문안을 다녀왔다. 한 달 동안 먹은 것이라곤 밥 두 공기가 전부라고 한다. 오로지 술에 의지한 채 살았다고 하더라”라고 그의 근황을 전했다.

한 달 동안 밥 두 공기...오달수 결국 병원行

이어 “혹시나 싶은 마음에 가족들이 오달수 옆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옳고 그름을 따질 수 없는 일이지만 함께 일했던 입장에서 무언가 쉽게 말하기가 힘들다”고 덧붙였다.

오달수 측 관계자에 따르면 오달수의 입원은 사실이나 현재는 퇴원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월 오달수는 15년 전 극단에서 활동하던 당시 한 여배우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한 달 동안 밥 두 공기...오달수 결국 병원行

익명의 미투 폭로에 오달수는 “20대 초반으로 돌아가 차분히 스스로를 돌이켜 보았지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 익명 댓글에서 제기된 주장은 결코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에 또 다른 피해자인 엄지영이 지난 2월 27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얼굴을 공개하고 오달수에서 성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한 달 동안 밥 두 공기...오달수 결국 병원行

상황이 이렇게 흐르자 오달수는 장문의 사과문을 통해 “최근 일어난 일련에 일들은 모두 저의 잘못이다.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진심을 다해 사과드린다. 저로 인해 과거에도, 현재도 상처를 입은 분들 모두에게 고개 숙여 죄송하다고 말씀드린다. 전부 제 탓이고 저의 책임이다”고 사과했다.

이에 오달수는 촬영 중이던 영화, 드라마에서 모두 하차하며 무기한 자숙에 들어갔다.

온라인 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 사진 = 영화 스틸컷 및 JTBC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