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명사진 4900원” 신촌 유명 사진관, 알고보니 여대생 200명 몰래카메라 찍었다

2018년 5월 28일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의 한 여자대학 앞 사진관 사진사가 증명사진을 찍으러 온 손님들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더듬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여성 치마 속을 촬영하고 몸을 만진 혐의(강제추행 등)로 사진사 A(23) 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증명사진 4900원 신촌 유명 사진관, 알고보니 여대생 200명 몰래카메라 찍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5월 4일부터 올해 2월 2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신촌의 사진관에서 증명사진을 찍으러 온 여대생 등 215명을 225회에 걸쳐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증명사진 촬영에 앞서 옷매무새를 잡아주는 척하며 피해자들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상습적으로 추행을 저지른 혐의도 받고 있다.

A 씨는 증명사진을 찍은 다음 피해자들에게 사진관의 컴퓨터에 사진 원본을 받을 이메일 주소를 적으라고 하고는 뒤에서 자신의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하는 등의 수법으로 신체 사진을 찍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피해자로 추정되는 215명 중 75명을 특정해 그중 30명으로부터 피해자 진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A 씨는 경찰에서 “몰래 촬영한 사진 등은 소장만 하고 유포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