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민봉사 나갔던 이등병이 ‘영화관’에서 발견된 이유;;

2019년 5월 2일

(서산=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민 봉사활동을 하러 부대 밖으로 나갔다가 현장을 이탈해 ‘어벤져스:엔드게임’ 영화를 관람한 공군 병사가 헌병대에 넘겨졌다.

1일 충남 서산의 공군 20전투비행단에 따르면 부대 병사들이 지난달 30일 해미면 한 마을로 대민 봉사활동을 다녀왔다.

대민봉사 나갔던 이등병이'영화관'에서 발견된 이유;;

오전 8시 30분께 병사 18명이 부대를 나섰는데, 30분 후에 어찌 된 영문인지 17명만 봉사활동 현장에 나타났다.

한 달 전 전입해 온 A 이병이 보이지 않았다.

대민봉사 나갔던 이등병이'영화관'에서 발견된 이유;;

놀란 비행단 측은 군무를 이탈한 것으로 알고 헌병대를 투입해 사라진 병사 행적파악에 나섰다.

여러 곳을 수소문한 끝에 한 택시기사가 “병사 한 명을 시내에 있는 영화관 앞에 내려줬다”고 알려왔다.

대민봉사 나갔던 이등병이'영화관'에서 발견된 이유;;

영화관으로 즉시 달려간 헌병대는 A 이병이 어벤져스:엔드게임 영화를 보고 있는 것을 확인, 영화가 끝나길 기다렸다가 밖으로 나오는 A 이병을 체포해 부대로 복귀했다.

A 이병은 헌병대에 “어벤져스 영화가 보고 싶어 잠시 대기하는 틈을 타 현장을 벗어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민봉사 나갔던 이등병이'영화관'에서 발견된 이유;;

20전투비행단 관계자는 “대민지원을 위해 부대 밖을 나오긴 했지만, 현장을 무단 이탈했으니 헌병대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앞으로 대민지원을 나가는 병사들이 임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교육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