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이 남편 구속 막으려고 한 행동

2019년 5월 15일

배우 박한별이 남편 유인석의 구속을 막기 위해 법원에 직접 한 행동이 밝혀졌다.

박한별이 남편 구속 막으려고 한 행동

유리홀딩스 전 대표인 유인석은 승리와 함께 성매매 알선 혐의 및 횡령,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돼 구속 위기에 처했었다.

박한별이 남편 구속 막으려고 한 행동

그러나 지난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박한별이 남편 구속 막으려고 한 행동

혐의에 다툼의 여지가 있고 도주,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이와 동시에 박한별이 유인석을 위해 영장실질심사 당시 법원에 자필탄원서를 작성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박한별이 남편 구속 막으려고 한 행동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한별은 영장실질심사 때 A4용지 3장 분량의 탄원서를 직접 작성해 재판부에 제출했다.

박한별은 탄원서에 “제 남편은 이 상황을 회피하거나 도주할 생각이 전혀 없습니다. 불구속 상태에서 계속해서 충실히 조사받을 것을 한 가정의 아내로서 약속드립니다”라고 썼다.

박한별이 남편 구속 막으려고 한 행동

아울러 유인석이 성실히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점과 어린 자녀의 아버지라는 점을 강조해 불구속 수사를 요청했다.

이와 관련 박한별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개인 사정이기 때문에 회사에서도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박한별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