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테가 폭.행 사건 후’ 박재범 인스타 업데이트 (+추가)

2020년 3월 10일

이종격투기 선수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은 박재범이 직접 입을 열었다.

'오르테가 폭.행 사건 후' 박재범 인스타 업데이트 (+추가)

박재범은 10일 자신의 트위터에 영문으로 통역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인터뷰를 다시 봤는데, 웃긴 건 정찬성(좀비)가 옆으로 빠져나갔다고조차 이야기 하지 않았다. 정찬성은 ‘그(오르테가)가 이미 한 번 도망쳤다’라고 말했고, 나는 그것을 ‘피했다’고 해석했다. 이는 근본적으로는 같은 뜻이다”라고 말했다.

'오르테가 폭.행 사건 후' 박재범 인스타 업데이트 (+추가)

이어 “내가 그 싸움을 과장해서 홍보하려고 통역을 잘못했다고 하는 말하는 건 바보같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도 “도망갔다고 했는데 내가 영어로 피했다고 통역했으니 어떻게 보면 오히려 순화시켜서 통역한 거였네”라고 덧붙였다.

'오르테가 폭.행 사건 후' 박재범 인스타 업데이트 (+추가)

앞서 지난 8일(한국시간) 미국 매체 ESPN 아리엘 헬와니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 뮤지션 박재범이 브라이언 오르테가에게 뺨을 맞았다고 말했다. 오르테가는 박재범의 번역을 문제로 삼았다”고 적었다. 박재범은 이날 자신의 소속사인 AOMG에 소속된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과 함께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티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UFC 경기를 찾은 바 있다.

한편 정찬성과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지난해 12월21일 부산에서 열린 UFC 한국 대회에서 메인 이벤트를 장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브라이언 오르테가의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인해 당시 대결이 무산됐다.

'오르테가 폭.행 사건 후' 박재범 인스타 업데이트 (+추가)

그 뒤 정찬성은 브라이언 오르테가에 대해 “나한테서 이미 한 번 도망 갔다. 굳이 잡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브라이언 오르테가는 이를 통역한 박재범에 대해 “내 경기에 보러 오는 걸 환영한다. 그런데 나와 마주쳤을 때 내가 널 때려도 놀라지 말라”고 경고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TMZ,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