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17세 청소년이 겪은 다발성 장기부전의 심각성..

2020년 3월 18일

대구의 17세 청소년이 생전 ‘다발성 장기부전’을 앓았던 것으로 알려지며 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대구 17세 청소년이 겪은 다발성 장기부전의 심각성..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소년 A 군이 숨졌다.

A 군은 지난 13일 오전 발열 등 증상으로 경북 경산 중앙병원을 찾았다가 엑스레이 검사결과 폐렴 징후가 나타나 이날 오후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17세 청소년이 겪은 다발성 장기부전의 심각성..

A 군은 엑스레이상 폐 여러 부위가 하얗게 변한 것으로 드러났다.

A 군의 사망 소식을 다루는 여러 매체들은 사인을 ‘다발성 장기부전’이라고 전했다.

대구 17세 청소년이 겪은 다발성 장기부전의 심각성..

총체적 장기부전‘이라고도 불리는 다발성 장기부전은 생존에 필요한 장기들이 단기간에 외부요인으로 인하여 한 곳이 아닌 복수의 장기가 생명유지활동이 힘들 정도로 기능이 떨어지는 상황을 의미한다.

다발성 장기 부전이 발생하면 심장기능이 급격히 떨어지며 의식장애가 발생한다.

대구 17세 청소년이 겪은 다발성 장기부전의 심각성..

아울러 호흡부전, 신부전, 간부전 등이 동시에 일어나서 생명유지 활동이 극단적으로 어려워지기 때문에 사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