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 여행 다녀와서 욕 먹자 남편 최동석이 보인 반응

2020년 3월 26일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KBS 9시 뉴스 앵커 최동석(42) 아나운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 중인데도 가족 여행을 다녀와 논란이 일자 “반성하고 주의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윤 여행 다녀와서 욕 먹자 남편 최동석이 보인 반응

KBS는 26일 자사 홈페이지 시청자상담실 자유게시판에 “최 아나운서는 시청자들의 지적을 받아들이며 적절치 않은 처신에 대해 반성하고 주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는 입장을 전했다.

박지윤 여행 다녀와서 욕 먹자 남편 최동석이 보인 반응

이어 “최 아나운서에게 공영방송의 아나운서로서 걸맞게 행동하도록 주의를 줬다”며 “모든 구성원들이 공영방송인으로서의 본분을 다해 코로나 위기 극복에 적극 동참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지윤 여행 다녀와서 욕 먹자 남편 최동석이 보인 반응

최 아나운서의 여행 논란은 배우자 박지윤(41) 전 KBS 아나운서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개인 계정에 지난 주말 가족 여행을 다녀왔다는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박지윤 여행 다녀와서 욕 먹자 남편 최동석이 보인 반응 박지윤 여행 다녀와서 욕 먹자 남편 최동석이 보인 반응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여행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박 전 아나운서는 “관광지를 돌아다닌 게 아니라 프라이빗 콘도에 가족끼리 있었다”라고 해명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