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묻히고 있는 하정우 마.약 논란 후 근황

2020년 3월 31일

프로포폴 투약 의혹에 휩싸였던 배우 하정우의 뜻밖의 근황이 공개됐다.

코로나 때문에 묻히고 있는 하정우 마.약 논란 후 근황

하정우는 최근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을 ‘2020 화랑미술제’에 출품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정우의 작품이 걸리는 이번 전시회는 지난달 19일부터 23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렸다.

코로나 때문에 묻히고 있는 하정우 마.약 논란 후 근황

화랑미술제에 걸린 하정우 작품은 SNS를 통해 공개됐다. 그는 그림 2점을 선보였다. 작품명은 ‘Work’다. 각 그림 속에는 언뜻 자화상으로 보이는 남성의 모습이 있다. 그림 한 켠에 쓰인 ‘trattoria’는 프랑스어로 ‘대중적인’이라는 의미에 가깝다.

한편 하정우는 최근 프로포폴 투약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하정우 측은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치료를 받았을 뿐 불법으로 프로포폴 상습 투약하지 않았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그림, 걷기 등 그의 평소 취미와 행보에도 관심이 쏠렸으나 코로나 19 사태로 이에 관한 소식은 다시 잠잠해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