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전순결까지 지켜줬던 남자친구가 트랜스젠더였습니다”

2020년 7월 7일

남자친구가 트랜스젠더임을 깨닫고 충격에 빠진 여자가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가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을 한 트랜스젠더라는 사실을 알게 된 여성 A씨의 사연이 올라왔다.

결혼까지 결심할 정도로 남자친구를 믿었던 A씨는 갑작스런 남자친구의 고백에 말문이 막힐 수밖에 없었다.

사연에서 A씨는 남자친구가 자신의 혼전순결도 지켜줄 만큼 사랑이 두터웠다고 했다.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고백에 A씨는 “말해줄 거면 사귀기 전에 말해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배신감을 토로했지만, 차마 헤어지자고 말하지 못하는 자신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A씨는 “정말 너무 밉고 화나고 거부감이 드는데도 행복했던 순간들이 계속 떠올랐다”면서 “사랑하는데 앞으로 사랑을 이어갈 자신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A씨는 “그냥 다 연락 끊고 해외로 가서 혼자 살고 싶을 정도”라면서 “어이가 없어서 헛웃음밖에 안 나온다”라며 글을 끝마쳤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트랜스젠더라는 것을 속이고 만난 게 문제”라며 지적했고 “얼른 마음 추스리길 바란다”면서 A씨를 응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