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찍을 때까지만 해도..” 강형욱 아내가 오열한 이유

2020년 7월 17일

얼마 전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의 반려견 다올이가 무지개 다리를 건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강형욱의 아내 수잔 엘더가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찍을 때까지만 해도.. 강형욱 아내가 오열한 이유

16일 오후 수잔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짧게나마 ‘괜찮다. 잘 지내고 있다’ 근황을 전해드리고 싶고, 걱정하시지 말라고 전하고 싶어 평소 라이브 하는 날이 아닌 날 방송을 키게 됐다”고 설명했다.

수잔은 지난 14일 오랜 시간 함께했던 반려견 ‘다올이’를 추모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다올이는 세상을 떠나기 전 항암치료를 받는 모습을 하고 있었다.

찍을 때까지만 해도.. 강형욱 아내가 오열한 이유

그는 “영상에 좋은 말들, 위로의 말들이 많이 달려서 그것을 보면서 많이 힐링이 됐다” 라며 고마움을 전하다 울음을 터뜨렸다.

영상을 찍을때만 해도 다올이가 세상을 떠날 줄 모르고 찍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찍을 때까지만 해도.. 강형욱 아내가 오열한 이유

브이로그 형식으로 편집하던 중 갑작스레 다올이가 세상을 떠나게 되자, 마지막 부분에 사진과 편지를 실어 소식을 대체했다.

수잔은 “3~4일 정도는 고장 난 것처럼 눈물이 나고 지금도 생각하면 울음이 나기도 하는데, 일상 생활은 나름 잘 하고 있어요”라고 말했다. 강형욱도 아직까지 크게 슬퍼하고 있다고 전했다.

찍을 때까지만 해도.. 강형욱 아내가 오열한 이유

그는 “슬퍼하는데, 속으로 삭히는 것 같아서”라며 “저처럼 그냥 시원하게 울어버리면 어떨까 싶어요”라고 말했다.

이날 수잔은 펫로스(반려견을 잃은 상실감)를 겪은 사람들의 고민을 이야기하기도 하며 열심히 소통했다.

찍을 때까지만 해도.. 강형욱 아내가 오열한 이유

한편 강형욱 훈련사네 가족은 지난 6일 오랜 시간 함께해왔던 가족같은 개 ‘다올이’가 세상을 떠났다고 알린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마미 수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