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됐던 트위치 스트리머 잼미 최근 근황

2020년 7월 20일

트위치 스트리머 잼미가 자신을 향해 도를 넘은 악플을 남기는 악플러에게 ‘고소’ 하겠다고 선언했다.

논란됐던 트위치 스트리머 잼미 최근 근황

지난 17일 잼미는 자신의 트위치TV 채널을 통해 실시간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잼미는 여느때처럼 팬들과 소통을 하며 게임을 했다. 그러나 방송 도중 채팅창에 악성 채팅이 올라왔다.

악플러는 잼미에게 “이X XX 안 했네. 엄마 따라간 줄 알았는데” 라고 말했고, 이를 확인한 챔미는 크게 당황하며 하던 걸 멈추고 해당 채팅을 재차 확인했다.

몇 차례 더 확인한 후에야 잼미는 입을 열었다.

그는 “너 진짜 미쳤어? 악마냐? 이거 진짜로 넘어갈 수 있다고 생각했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소감이다. 이런 채팅은 처음 봤다. 이건 내가 꼭 캡처해서 고소할 것이다. 아직 한번도 해본 적 없지만, 이건 아니지 않냐”라고 분노했다.

분노한 잼미가 악플러를 향해 몇 차례 답변을 요구했으나, 이미 해당 악플러는 방송을 나간 상태였다.

잼미는 이에 “화도 안 난다”, “너무 놀랐다”는 반응을 내비쳤다. 시청자들 역시 도네이션을 통해 해당 악플러를 비판하기 시작했다.

잼미의 구독자들은 “사람의 탈을 쓴 악마가 아니고서야 저런 말을 할 수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편 잼미는 지난 5월 지나친 악플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며 방송을 중단한 바 있다. 당시 그는 악플로 인해 우울증을 앓았었다.

특히 이날 그는 세상을 떠난 어머니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자신을 향한 도 넘는 악플로 상처받은 어머니가 고통을 호소하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전했다.

그 이후 잼미는 방송 휴식기를 가졌고, 약 2달 간의 휴식을 가진후 지난 13일 다시 방송에 복귀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잼미 트위치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