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석이보다…” 아내도 잘 모르는 ‘수입’ 공개한 박명수

2020년 7월 24일

방송인 박명수 씨가 자신의 수입을 언급했다.

재석이보다... 아내도 잘 모르는'수입' 공개한 박명수

24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 씨가 출연해 월급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명수 씨는 아내도 궁금해한 자신의 한 달 수입을 공개하며 누리꾼들의 이목을 끌었다.

재석이보다... 아내도 잘 모르는'수입' 공개한 박명수

‘검색N차트’ 코너에 등장한 전민기 씨는 “연간 언급량이 198만 건이며 연관 검색어 1위가 통장이다. ‘스치고 지나간다’고 한다”라고 말하며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전 씨는 “저는 제가 돈 관리를 한다. 방송국에서 받는 돈은 아내가 얼마인지 모른다. 아우 좋다”라고 말했다.

재석이보다... 아내도 잘 모르는'수입' 공개한 박명수

이에 박명수 씨는 “부모님께 드리는 용돈은 자동이체가 안 된다. 가끔 까먹을 때가 있는데 그때 부모님한테 전화가 온다. 그럼 용돈 얘기는 안 하고 안부를 물으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와이프가 가끔 통장을 보자고 한다. 현찰 받는 건 하나도 없고 100% 통장”이라며 “당당히 보라고 하는데 통장을 봐도 잘 모른다. 지출이 많았으면 ‘이번 달 부조가 많았네’라고 한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재석이보다... 아내도 잘 모르는'수입' 공개한 박명수

이를 들은 전민기 씨가 한 달 수입을 묻자 박명수 씨는 “재석이 반 정도 번다. 그것도 안 될지도 모른다”라며 “재석이한테 ‘너 정도 벌려면 한 달에 10번은 밤을 새워야 한다’고 농담처럼 말한 적이 있다”라고 답하며 웃음을 지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박명수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