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뜬끔없이 욕 먹고 있다는 여배우

2022년 1월 21일

KBS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의 말 사망이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가운데, 한 여배우가 ‘악플 테러’를 받고 있다.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뜬끔없이 욕 먹고 있다는 여배우

앞서 지난 19일 ‘태종 이방원’의 촬영 메이킹 영상이 공개되며 ‘말 학대 논란’이 큰 공분을 샀다.

이에 같은 날 동물자유연대는 ‘생명과 부상 위협에 노출된 동물 연출, 안전 기준 부재한 KBS의 변화를 촉구한다’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후 해당 말이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며, 많은 누리꾼들에게 분노를 안겼다.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뜬끔없이 욕 먹고 있다는 여배우

이러한 가운데 ‘태종 이방원’에 출연 중인 주상욱의 아내 차예련이 인스타그램 ‘악플 테러’를 받았다.

19일 차예련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필라테스를 하는 사진 한 장을 게시했다.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뜬끔없이 욕 먹고 있다는 여배우

차예련의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거센 비난을 보냈다.

이들은 “동물학대 드라마 찍으신 남편분 때문에 속상하시겠네요. 좀 오래 속상하셔야겠습니다. 드라마가 곧 망할 거니까요“, “요즘 인성 또한 중요한데 동물학대 드라마 시청률이 높으면 뭐합니까. 다신 남편님 안 나오기를“, “지금 필라테스나 하실 때가 아니에요. 말 못 하는 한 생명이 죽었습니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또 한 누리군은 “드라마로 덕을 보았으니 피해도 보시길 바랍니다. 아니면 연기로라도 같이 아파한다는 글이라도 올리세요. 공분이 가라앉게“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뜬끔없이 욕 먹고 있다는 여배우

차예련의 ‘악플 테러’를 접한 누리꾼들은 눈살을 찌푸렸다.

이들은 “왜 차예련한테까지 악플을 다냐”, “욕할 수 있는 먹잇감 찾는 방구석 하이에나들 같다”, “차예련이 욕 먹을 일은 아닌 것 같은데”, “보기 불편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태종 이방원' 말 사망에 뜬끔없이 욕 먹고 있다는 여배우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태종 이방원’, 차예련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