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 ‘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2022년 3월 21일

어느 한 22살 모태솔로 여성이 산부인과에서 성병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하지만 그가 성병에 감염된 경로는 성관계 때문이 아니었고 자신이 맡은 회사 업무 때문이었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지난 20일(현지 시각) 중국 온라인 미디어 Tiin은 매일 돈을 만져야 하는 직업을 가진 은행 여직원이 성병에 걸린 사연을 소개했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중국 원저우에 사는 22살 여성 A씨는 산부인과 검진을 받다가 자신이 성병에 걸렸다는 충격적인 진단을 받았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그러나 A씨는 남자친구도 없었으며 다른 남성과 관계를 맺은 경험이 없었기에 자신이 성병에 걸렸다는 믿기 힘들었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의사는 매일 돈을 만져야 하는 A씨의 일 때문에 성병에 걸렸다고 말했다.

의사는 지폐에 엄청나게 많은 양의 바이러스가 묻어있으며 그 중에 성병 바이러스인 임질, 매독, 콘딜로마 등이 포함돼 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임질과 매독 바이러스는 2시간 동안 생존 가능하며 콘딜로마 바이러스는 3시간에서 5시간 동안 생존 가능하기 때문에 여러 사람들을 거친 지폐 중 성병 환자 손을 거친 지폐에서 성병이 감염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번도 남자 만난 적 없는'모솔' 22살 은행 여직원이 성병 걸린 이유

의사는 그렇기 때문에 지폐를 만진 후에는 꼭 손을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A씨는 평소에 돈을 만진 후 손을 씻지 않는 습관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