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2022년 4월 15일

2개 이상 직업을 가진 서울시 여성 10명 중 4명은 생계 때문에 멀티잡(N잡)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서울시와 여성능력개발원은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20~59세 여성 1247명을 대상으로 서울시 여성의 세대별 일자리 수요조사(긱경제와 멀티잡을 중심으로)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세대별 여성일자리의 실태를 멀티잡(N잡)을 중심으로 살펴본 후 긱경제와 디지털을 기반한 시대에 필요한 직업훈련 전략 마련에 활용하고자 실시됐다.

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본인이 N잡러라고 생각하는 서울시 여성 중 43.2%가 생계 때문에 멀티잡을 선택했다고 답했다. 이어 여유자금마련형(32.1%), 자아실현형(24.7%)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연령별로 보면 20대는 여유자금마련형(37.9%), 40대는 자아실현형(32.8%), 50대는 생계형(51.3%) 비율이 가장 높았다.

좋은 일자리에 대한 질문에 대해선 임금·수입이 많은 일자리라는 응답이 19.7%로 가장 높았고, 이어 일생활 균형이 가능한 일자리(19.6%), 나의 적성, 취향에 맞는 일자리(19.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N잡러의 경우 하루 평균 9시간 이상 노동하는 비율이 40.4%로 단일직업(22.4%)에 비해 2배 가까이 높았다.

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최근 일자리 환경 변화 속에서 서울시 여성에게 가장 필요한 일자리 정책으로는 교육 수료 후 관련 직종 취업으로의 집중 매칭이 91.2%로 가장 높았고, 이어 직종별 직업훈련 프로그램 세분화(89.5%), 특수고용, 프리랜서에 대한 직업훈련 지원(89.4%) 등의 순으로 드러났다.

서울 여자 직장인 43%가 생계 어려워져서 실제 하고 있다는 것

김기현 서울시 여성정책담당관은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다양한 고용형태의 여성일자리 플랫폼 운영, 직종별 커뮤니티 구축, 이러닝 프로그램 개발, 온라인 교육 인프라 연구 등 새로운 일자리 지형을 반영한 직업훈련과 일자리 정책을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뉴스1,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