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현금 2200만원’ 뿌려진 노원구 길거리 충격 상황 (+정체, 돈 행방)

2022년 8월 5일

서울시 노원구 상계동에서 한 외국인 남성이 거액의 현금인 2200만 원을 길가에 마구잡이로 뿌리는 일이 발생했다.

실시간'현금 2200만원' 뿌려진 노원구 길거리 충격 상황 (+정체, 돈 행방)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날(4일) 오후 7시 50분께 상계동 주택가 거리에서 이라크 국적을 가진 30대 A씨가 2200만 원에 달하는 달러, 유로 등 외화와 원화 지폐를 길거리에 뿌렸다.

실시간'현금 2200만원' 뿌려진 노원구 길거리 충격 상황 (+정체, 돈 행방)

당시 A씨는 한 행인에게 “나는 돈이 많다”는 취지로 말하며 돈을 건넸다.

그런데 상대방이 이를 받지 않자 주변에 지폐를 뿌리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시간'현금 2200만원' 뿌려진 노원구 길거리 충격 상황 (+정체, 돈 행방)

이후 현장을 떠난 A씨는 자신이 돈을 잃어버렸다며 스스로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를 인근 지구대에 보호 조치 뒤 조사를 진행했으나 별다른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

마약 투약 여부를 확인하는 간이 검사에서도 음성이 나왔다.

실시간'현금 2200만원' 뿌려진 노원구 길거리 충격 상황 (+정체, 돈 행방)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 측에 “A씨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하다고 판단해 인계할 만한 가족이나 지인을 찾고 있다”며 “분실물로 접수한 현금도 돌려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