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폭우에 유일하게 살아남은 강남역 빌딩 정체 (+이유, 현장)

2022년 8월 9일

엄청난 폭우로 중부지방에 침수 피해가 생겨나는 가운데 유일하게 매번 폭우 때마다 침수 피해를 당하지 않은 건물이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8일 저녁에 서울과 경기권에 집중된 호우로 인해 도로가 침수되고 하수도가 범람했다.

이로 인해 사망자와 실종자가 발생했다.

그런 와중에 서울 강남에 위치한 청담빌딩은 폭우 때마다 침수 피해를 피해가 누리꾼들의 이목을 집중 시켰다.

청담빌딩 주차장 입구에 설치한 차수문이 그 역할을 똑똑히 했다.

폭우로 인해 사람 키 만큼 차오른 빗물도 막아냈다.

평상시에는 차들이 출입할 수 있도록 지면에 붙은 상태로 있다가 폭우가 내리면 올라와 벽을 만들어 폭우를 막아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주식 사려고 했는데 없네”, “강남 필수품”, “오 개꿀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