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만튀..’ 경찰 조사 받고 이태원 간 오토바이 비키니녀 충격 근황 (+사진)

2022년 8월 29일

강남 오토바이 비키니녀 경찰 조사 후 이태원에서 포착된 충격 근황 (+인스타)

서울 강남 일대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오토바이에 탑승해 큰 물의를 일으켰던 임그린이 이태원에 다시 등장했다.

지난 28일 임그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키니를 입고 이태원에 방문한 모습을 공개했다.

임그린은 “약속 지키려고 이태원 라이딩 다녀왔어요”라며 인파에 둘러싸여 사람들에게 환호 받는 영상을 올렸다.

보스제이와 함께 이태원에 출몰한 임그린.

이들은 시민들과 사진을 찍거나 하이파이브를 하면서 이태원 골목을 지나갔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한 남성이 임 씨의 엉덩이에 손을 대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남성은 임 씨의 엉덩이에 두 번이나 손을 가져다 댔다.

이와 관련 한 누리꾼이 임 씨에게 “이태원에서 엉덩이 치는 XX랑 머리 치는 XX 있던데 괜찮으신가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임 씨는 “남들이 보지 않는 부분을 캐치해서 걱정해 주는 그대는 마음이 참 따뜻한 사람인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딱히 생각 안 했다. 나를 향해 좋은 표현 많이 해주신 분들에게 행복한 에너지 받고 전파하기 바쁘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8일 임 씨와 오토바이 유튜버 보스제이는 경범죄처벌법상 과다노출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임그린은 경찰서에 웨딩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또 한번 화제를 모았다.

한편 경범죄 처벌법상 과다 노출죄는 10만 원 이하의 벌금, 구류 또는 과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임그린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