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신혜성 도난차량 음주측정 거부 체포 사건이 진짜 소름끼치는 이유

2022년 10월 11일

신화 신혜성 도난차량 음주측정 거부로 경찰 체포 ‘충격’

신화 신혜성 도난차량 음주측정거부로 경찰 체포
신혜성 인스타

신화 소속의 가수 신혜성(본명 정필교, 나이 43세)이 도난차량을 타고 음주 측정을 거부했다가 경찰에 긴급 체포되어 팬들에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11일 새벽 1시 40분께 서울 송파경찰서는 송파구 탄천2교에서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혐의로 신혜성을 체포했다. 체포 당시 경찰은 “도로 한복판에 움직이지 않는 차량이 한 대 있다”는 시민 신고를 받고 현장으로 출동해 신 씨를 발견했다.

신혜성은 당시 해당 차량 안에서 잠을 자고 있었고, 경찰이 음주측정을 요구하자 이를 거부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그가 타고 있던 차량에 대해 도난 신고가 들어온 것을 확인하고 절도 혐의도 함께 수사 중이다. 경찰은 차 주인이 “신혜성을 알지 못한다”는 취지로 진술함에 따라 신혜성이 이 차량에 타게 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신혜성 씨는 2007년 4월에도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가 적발된 바 있어 더 큰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혈중알코올농도는 당시 기준 면허정지에 해당하는 0.097%였다.

신화 신혜성 도난차량 음주측정거부로 경찰 체포
신혜성 음주운전 논란

신혜성 소속사 결국 경찰 체포 후 사과 

이번 사건과 관련해 신혜성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는 “신혜성이 10일 오후 11시경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모임을 가진 후 음주를 한 상태에서 음식점 발레파킹 담당 직원분이 전달해준 키를 가지고 귀가하던 중 도로에 정차한 상태에서 잠이 들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해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어 “음주운전을 한 사실과 만취한 상태로 본인의 차량이 아닌지도 모르고 운전한 신혜성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모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하다”며 “정확한 상황을 인지하는 대로 다시 한번 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신화 신혜성 도난차량 음주측정거부로 경찰 체포
신혜성

<다음은 라이브웍스컴퍼니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라이브웍스컴퍼니입니다.

오늘 새벽에 일어난 신혜성의 음주운전과 관련하여 현재까지 회사가 파악한 내용을 우선 알려드립니다.

신혜성은 10월 10일 오후 11시경 강남구의 한 음식점에서 지인들과 모임을 가진 후 음주를 한 상태에서 음식점 발레파킹 담당 직원분이 전달해준 키를 가지고 귀가하던 중 도로에 정차한 상태에서 잠이 들었고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음주측정을 거부하여 체포되었습니다.

음주운전을 한 사실과 만취한 상태로 본인의 차량이 아닌지도 모르고 운전한 신혜성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모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합니다.

라이브웍스컴퍼니는 정확한 상황을 인지하는 대로 다시 한번 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김주영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