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한국인 여성 ‘프로 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 (인스타)

2023년 1월 10일
프로 3연승 18살 종합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프로 3연승 18살 종합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프로 3연승 18살 종합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경기 직전 링 위에 올라서는 이선희 양

‘종합격투기 천재’로 이름을 떨치며 많은 인기를 얻었던 이선희 양(빅토리아 리, 18)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이선희 양은 프로 3연승 무패를 달리던 종합격투기(MMA) 유망주였으며, 차세대 여자격투기계의 기둥이 될 거라고 모두가 생각했던 인재였다. 전 세계 종합격투기 커뮤니티는 새로운 여자선수가 등장했다며 그녀의 일거수 일투족을 주목하는 분위기였다.

지난 8일 이선희 양의 언니 안젤라 리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녀의 사망 소식을 전했다. 안젤라 리는 “2022년 12월 26일. 우리 가족은 어떤 가족도 겪지 말아야 할 일을 경험했다”라며 “빅토리아가 세상을 떠났다”고 글을 남겼다.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프로 3연승 18살 종합격투기 천재였다

프로 3연승 18살 종합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카메라를 향해 웃어보이는 이선희 양

안젤라 리는 “그녀가 너무 빨리 떠났고, 우리 가족은 그 이후로 완전히 슬픔에 잠겼다”며 “우리는 그녀를 그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안젤라는 빅토리아가 자신에게는 최고의 동생이었으며 부모님에게는 최고의 딸이었다고 무거운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이선희 양은 한국계 어머니와 중국계 싱가포르 아버지를 둔 격투기 선수였다. 영어 이름은 빅토리아 리이다.

이선희 양 가문 식구들은 거의 격투기 선수로 활약하고 있으며, 그녀의 언니 안젤라는 원챔피언십 아톰급 챔피언이고 오빠 크리스챤 리는 원챔피언십 라이트급 챔피언이다.

종합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프로 3연승 기록 중 갑작스러운 사망

프로 3연승 18살 종합격투기 천재 이선희 양 갑작스러운 사망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는 이선희 양

가족의 유전자를 확실히 물려받은 이선희 양은 16살이라는 나이에 격투기 선수로 정식 데뷔, 프로 경기 진출 전부터 미국 하와이주 여자레슬링 챔피언, 판크레이션 주니어 세계선수권에서 두 차례 챔피언, 2019년 국제종합격투기협회(IMMAF) 주니어 월드 챔피언에 올라 두각을 드러냈다.

이선희 양이 속해있던 원 챔피언십 대표는 “그녀는 이미 체육관에서 많은 성인 여자 프로 선수들을 제압했다”라며 “내 기억이 맞다면 빅토리아 리는 수백 경기에서 95%의 승률을 기록하고 있다”는 말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선희 양은 최근 프로 경기에서 3전 연승 무패를 기록하며 오는 14일 프라임 비디오 6의 ONE에서 열리는 네 번째 MMA 경기에 출전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18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해당 경기는 영원히 이루어지지 못하게 됐다. 이선희 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김필환 에디터 <제보 및 보도자료 help@goodmakers.net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출처=이선희 인스타그램